Home > 서울역센터안내 > 서울역센터 소식 > 뉴스&미디어

뉴스&미디어

공지사항
차 여성의학연구소, 미혼남녀 대상 "가임력 체크업" 프로그램 실시 2018.05.31 조회수 139

차 여성의학연구소, 미혼남녀 대상 "가임력 체크업" 프로그램 실시


차 여성의학연구소 서울역센터가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난임 유발 요인을 미리 체크해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돕는 ‘가임력 체크업’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차 여성의학연구소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여성은 난소나이를 확인하는 호르몬 검사와 여성질환의 유무를 확인하는 자궁, 골반, 난소 초음파 검사 등으로 최대 10가지 항목을 확인할 수 있다.

남성은 정자의 수와 운동성, 정액의 양을 평가하는 정액 검사와 성기능 저하의 원인을 찾는 호르몬 검사 등 최대 7가지 항목을 검사할 수 있다.

검진 대상자는 해당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난임 유발 요인을 조기에 치료해 향후 임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이 프로그램의 검진시간은 평균 1시간으로 2~3시간 걸리는 일반 난임검진에 비해 훨씬 짧기 때문에 바쁜 직장인들도 부담 없이 검진 받을 수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35세 이상 초혼 남녀가 각각 약 28%, 14%로 7년 만에 8% 증가했다. 늦어지는 결혼 시기와 맞물려 출산 평균 연령도 함께 높아지면서 난임을 겪는 부부도 늘어나는 추세다. 나이가 들수록 난자와 정자의 생식기능이 저하돼 임신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혼남녀는 향후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해 결혼 전 정기적으로 난임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특히 여성은 생리불순, 부인과 수술 경험이 있거나 조기 폐경한 가족이 있다면 난임 검사가 필요하다. 또한 남성도 발기부전, 정계정맥류, 생식기 구조적 질환 등의 증상이 보인다면 결혼 전에 난임 검진을 통해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

윤태기 차 여성의학연구소 서울역센터 원장은 “저하된 가임력은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미혼남녀가 이를 조기에 발견해 난임을 예방할 수 있도록 이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며 “난임 유발 요인을 미리 체크하는 것은 물론 현재 난임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을 위한 전문적인 난임 치료시스템을 통해 저출산 극복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